부동산 구인
자동차 개인지도
중고매매 개업홍보
최종편집
2019-02-16 오후 8:45: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예천인터넷뉴스
의회소식
정치,국회뉴스
자랑스런 예천인
읍면소식
우리학교마을최고
예천의 문화행사
알아두면 좋은것
인사이드
예천농특산물
종친화수회
가볼만한 곳
소문난 맛집
인물동정
주요신문스크랩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건강상식
자유게시판
 
2018-12-04 오후 12:13:27 입력 뉴스 > 칼럼&사설

기부와 나눔 문화가 확산됐으면.......



한 해를 마무리 해야할 시점에 이르면 기부와 나눔에 대한 생각이 깊어진다. 과거에는 '왼손이 하는 일을 오른손이 모르게 하라'는 말처럼 자신의 이름을 밝히지 않고 하는 선행을 참된 선행이라 여겼다. 그러나 시대가 변하면서 사람들의 시각도 달라졌고, 요즘에는 유명인들의 기부 및 나눔이 언론매체를 통해 퍼지면서 일반인들에게 확산되는 경우가 많아졌다.

 

기부와 나눔의 형태도 금전 기부, 재능기부 등으로 다양해졌고, 참여하는 사람들의 직업군도 다양해졌다. 희망차게 맞았던 무술년(戊戌年)도 이제 한 달 남짓 남았다. 새해를 시작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연말이 코앞이다. 유통가와 여행업계에서는 연말 시즌을 앞두고 각종 상품 출시 등 고객 잡기에 분주한 모양새다.

 

직장인들도 송년회 약속으로 벌써부터 스케줄이 빼곡해진다. 수능을 치른 수험생 등 여기저기 들뜬 분위기도 감지된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올 겨울 유난히 강한 한파가 예고되며 소외 계층에게는 더욱 힘든 겨울나기가 예상되고 있다. 장기화된 경기침체와 소비심리 위축까지 겹쳐 이들을 향한 도움의 손길도 예전만 못하다는 게 또 하나의 걱정거리다.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진행되던 기부금 감소 등 기부문화 위축이 바로 그것. 이처럼 기부문화가 위축된 것은 경기불황의 영향 탓이다. 소외계층은 그대로인데, 기업들의 재정여건과 개인 가게의 주머니 사정이 어려워지면서 선뜻 나눔을 실천하기 힘들어졌다. 올 겨울 매서운 한파가 소외계층에게는 더욱 차갑게 다가오는 이유다. 양극화·소득 불균형 해소까지는 아니더라도 주변 이웃에 대한 작은 손길이 절실한 요즘이다.

 

때마침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중심으로 지난 20일 '희망 나눔 캠페인'이 시작됐다. 걱정되는 것은 기부 문화가 위축되며 공동모금회의 모금목표 달성이 성과를 거둘지 여부다. 분명한 것은 기부는 경제적 여유가 있어야만 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 주변에는 이미 평생 김밥을 팔아 모은 돈을 쾌척한 할머니들뿐만 아니라 배달일, 보따리 장사 등 어려운 여건 속에도 나눔을 실천해 감동을 준 이들이 적지 않다.

 

오히려 생활 여건이 넉넉지 않은 이들이 다른 이의 처지를 더 이해하고 도움의 손길을 전한 셈이다. 결국 기부는 경제 여건이 풍족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주변에 대한 관심과 사랑을 나눈다는 의미가 될 것이다. 그것이 작은 나눔이라도 말이다. 기부와 나눔의 문화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방식으로 SNS(Social Networking Service)를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경우도 있다.

 

바로 '아이스 버킷 챌린지(Ice Bucket Challenge 얼음물 뒤집어 쓰기)'이다. 이 운동은 루게릭병(근위축성 측색 경화증 ALS) 환자들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기부금을 모으기 위해 이번 여름 미국에서 처음 시작되었다. 아이스 버킷 챌린지의 참가자는 각각 세 명을 지목하고, 지목당한 사람은 24시간 안에 얼음물을 뒤집어쓰든가, ALS단체에 100$를 기부해야 한다.

 

여기에 마크 주커버그와 빌게이츠 같은 유명인들이 동참하면서 이 운동은 SNS를 타고 전세계로 확산되었는데,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연예인들이 동참하면서 일반인들이 관심을 갖고 동참하는 결과를 낳았다. '얼음물 뒤집어 쓰기'가 마치 하나의 놀이인 것처럼 퍼져나간 것에 대한 비판도 있었지만 억지로 타인의 동정심을 자극하지 않고 기부문화의 새로운 형태를 제시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을 만하다.

 

과일 장사로 모은 전 재산을 고려대 장학금으로 내놓은 노부부 이야기에 가슴이 훈훈해진다. 초등학교도 제대로 못 마친 김영석.양영애 부부가 평생에 걸쳐 일군 땅과 건물의 가치는 400억원으로 고려대 역사상 개인 기부 최고액이다. 아직도 40년 된 소파와 장롱을 쓰는 이 부부의 반찬은 세 가지뿐이라고 한다.

 

'나 같은 밑바닥 서민도 인재 기르는 데 보탬이 될 수 있어 기쁘다'는 이들처럼 우리 사회에는 배우지 못한 사람들의 기부 선행이 많다. 신문 팔아 모은 1억1200만 원을 초.중.고교에 기탁한 유창일 씨, 콩나물과 국밥 장사로 번 15억 원을 모두 내놓은 김유례 씨 등 수많은 '손수레 할아버지와 김밥 할머니, 행상 부부'가 있다.

 

남모르게 기부하는 '얼굴 없는 천사'들도 있다. 전북 전주 노송동 주민센터에 18년째 기부해온 '천사'는 매년 성탄절 무렵에 신원을 밝히지 않은 채 온정을 베풀고 있다. 지난해까지 기부액만 5억5813만원에 이른다. 9년 전부터 전남 담양군청에 총 4억여 원을 보내 화제를 모았던 또 다른 '천사'의 신원은 얼마 전 칠순의 전직 소방관 임홍균씨로 밝혀졌다.

 

돈이 많건 적건 피땀 어린 재산을 기부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이들의 눈물겨운 쌈짓돈으로 자란 미래 꿈나무들의 각오는 그래서 남다르다. 장학금 덕에 무사히 학업을 마친 서울대 졸업생 이미진 씨가 최근 첫월급에서 100만 원을 떼 남해군향토장학회에 기탁한 얘기는 '아름다운 선순환'의 한 사례다.

 

기업들도 대를 이어 장학·기부에 힘쓰고 있다. 며칠 전 1000억원 규모의 '최종현학술원'을 발족한 SK그룹을 비롯해 삼성 현대 롯데 등이 키운 인재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다. 이종환 삼영화학그룹 회장이 전 재산을 들인 관정이종환교육재단도 16년간 7500여 명에게 2300억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진정한 기부는 물고기만이 아니라 고기 잡는 방법을 알려주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주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 모두가 보람을 얻는다. 셰익스피어도 자선과 기부를 '주는 자와 받는 자를 두루 축복하는 미덕 중에서 최고의 미덕'이라고 말했다.

 

기부는 돈이나 땅으로만 하는 게 아니다. 의료·교육 등 영역이 다양하다. 장기 기증으로 생명의 빛을 나누는 숭고한 차원까지 나아간다. 이로써 사회가 건강해지는 만큼 우리가 얻는 감동은 더 깊고 뭉클해진다. 지금 이 순간에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선행을 베푸는 사람이 많다.

 

기부와 나눔 같은 일들은 나 자신만이 아니라 타인에 대해 관심을 갖는 것에서 비롯된다는 점에서, 기부와 나눔의 문화가 확산되는 일은 우리 사회에 무척 긍정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 타인에게 무관심한 사회, 타인의 아픔에 둔감한 사회만큼 무서운 사회가 또 있겠는가.

정차모 기자(jcm5429@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존엄케어도입5주년경도요양병원기념프리미엄병동증축
예천노인전문요양원유천재가지원센터결산내역공개
대한민국축구종합센터유치군민염원결집'군민결의대회'
대한민국축구종합센터예천유치서명운동35개단체출동
2019기해년해맞이,김군수'지역발전과군민화합안녕기원'
축구종합센터유치나섰다!김군수군민출향인참여호소
백두대간지맥숨은보물'소백산하늘자락공원'조성마무리
원도심남본1리&구시장터줏대감'애환과마을변천사'
김학동 군수

김학동 군수는 15일 오전 11시 축협프라자에서 개최된 예천군 여성단..

정병윤 경도대총장

경북도립대학교 정병윤 총장은 14일 열린 ''2018학년도 학위수여식'' ..

예천군 농정 관련 부서 업무협의 및 소통과 협..
예천군여성단체협의회 제16대(회장 최정애), 제..
예천군 관내 최고의 사학명문 대창중(69).고등..
예천군 산성토양 개량위한 '2019년 토양개량제..
예천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 '2019년 예천군다문..
김학동 군수
예천동부초 2018학년도 제71회 졸업식 개최
전자상거래 우리가..... '2019 예천군정보화농..
경북도립대학교(총장 정병윤) '2018학년도 제21..
'2019년도 예천군체육회 정기 이사회' 축구종..
여성회관운영위원회(위원장 이재은) '2019년 ..
예천군 우수 농특산물 '예천장터' 개편!소비자..
[훈훈한 미담]보문면 오암1리 출향인 김창기.복..
예천교육지원청 유.초.중.고 급식담당자 대상 '2..
정병윤 경도대총장
김학동 군수
[건강칼럼]건강검진, 꼭 받아야 할까요?!
예천경찰서 112종합상황팀 경북지방경찰청 평가 ..
경북도립대학교(총장 정병윤) 유아교육과 2년 ..
도의회 농수산위원회 안희영 도의원 '어업용 ..
경상북도 표준지 공시지가 결정.공시 발표...전..
경북서북부노인보호전문기관(관장 황은정) '노..
[훈훈한 미담] 안동교도소 장종선 소장 및 직원 ..
예천군 '희망 2019 나눔 캠페인' 당초 목표액 ..
'삼강주막 나루터 축제' 2019년 경북도 지정 축..
[훈훈한 미담] 보문사 원명사 두 스님 보문 수..
예천Wee센터(센터장 김현국 교육지원담당) '교..
예천경찰서 민.경 공동체 치안 교통안전 유공 ..
예천군보건소&예천권병원 임산부 건강관리 위한..
경상북도 지역개발사업에 총 832억 원 투입하여 ..
예천군 지역사회서비스 투자사업 이용자(2019 ..
예천군 재난취약계층 2천여 가구에 화재 발생시..
[건강칼럼]예술가의 작업은 새벽에도 이어진다...
2019년 가장 큰 보름달(정월대보름달:슈퍼문) ..
예천흑응산악회 경주국립공원 무장봉에서 제38..
예천군산림조합장 선거 권세윤, 김홍식, 손병기..
예천군보건소 2월 11일~9월 25일까지 지역경로당..
예천군의용소방연합대 대장 이(지해동).취임식..
[독자기고]우리사회 장애인에게 장애인주차장 ..
경북도의회 2019년 새해 첫 임시회 열어 '새해..
예천군 '2019년도 소상공인 보조금 지원 사업(2..
오범식 소방서장
용궁초, 책읽어주기 학부모 연수 실시
설 연휴도 반납한 채 비상근무한 산림축산과 ..
예천군 설 명절 예천장터 및 송파구 등 자매도..
경북도 올해 신규공무원 지난해 보다 36% 증가한..
예천군농업기술센터(소장 변성용) '2019 한식..
예천군 소외계층의 문화활동 지원 위한 '문화..
'환골탈태' 마음으로 진심어린 사죄를 드립니다..
예천군 '2월 정례조회' 김영미 주사 행안부장관..
경북도 기초연금 기준액 상향으로 혜택 늘어난..
2019년 신도시 입주민 텃밭 분양 신청하세요. ..
예천군 관내 사업체 대상 '2018년 기준 전국사..
김학동 군수
[독자기고]정부 부동산 정책 투기는 억제하되 ..
대창고 서울대 교육나눔봉사단 '프로네시스'와..
立春大吉 建陽多慶(어둡고 긴 겨울이 끝나고 ..
용문면 가족봉사단 백향란 회장 및 회원 30여명..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133,947,897
  오늘 : 10,873
  현재접속자 : 183
예천인터넷뉴스 | 경북 예천군 예천읍 효자로 62 | 제보광고문의 054-655-3131 | 팩스 054-655-4141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4.13 | 등록번호 경북아 00016호
발행인,편집인 김명임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명임
Copyright by yc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yci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