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구인
자동차 개인지도
중고매매 개업홍보
최종편집
2020-02-19 오전 11:18: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예천인터넷뉴스
의회소식
정치,국회뉴스
자랑스런 예천인
읍면소식
우리학교마을최고
예천의 문화행사
알아두면 좋은것
인사이드
예천농특산물
종친화수회
가볼만한 곳
소문난 맛집
인물동정
주요신문스크랩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건강상식
자유게시판
 
2019-08-19 오전 10:07:36 입력 뉴스 > 예천인터넷뉴스

[정병기 칼럼] 중국정부 홍콩 사태 무력진압 우려한다...



'범죄인 인도 관련 홍콩 범인 송환법으로 촉발된 홍콩사태 무력진압 안 돼, 중국정부는 국제적 약속을 지키고 홍콩사태 해결에 무력보다 대화와 정치적으로 현명하게 해결해야' 홍콩사태는 지난 3월 말부터 시작된 홍콩 시위로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언론뉴스로 인해 세세히 알려지고 있다고 본다.

 

홍콩 시위는 홍콩 정부가 지난 4월 3일,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을 추진하며 시작되었으며 홍콩정부가 법안을 추진하게 된 이유는 지난해 2월 대만에서 벌어진 홍콩인 살인사건으로 그 원인제공은 당시 한 홍콩인 남성은 여자 친구와 대만으로 여행을 떠났다가 그를 살해하고 시신을 대만에 유기한 뒤 홍콩으로 귀국했기 때문이다.

 

홍콩은 대만과 범죄인 인도조약을 체결하지 않아 홍콩 경찰은 그를 체포하고도 대만으로 송환할 수 없었다. 또 홍콩은 국가의 입법·사법·집행관할권을 자국의 영역 내에서만 행사하는 속지주의를 택하고 있어 그를 처벌할 방법도 없고 범인을 인도 받을 수 없는 현실이다.

 

이에 홍콩 당국은 범죄인 인도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에도 범죄인을 보낼 수 있도록 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을 추진키로 하면서 사건의 발단이 시작된 것이라고 본다. 여기에는 중국 본토, 마카오 등도 포함돼 있어 홍콩 시민들은 이 법안이 반중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악용될 것을 우려하며 반대 의사를 보이면서 반대시위를 하기 시작한 것이다.

 

범죄인 인도를 위한 송환법 반대를 이유로 시작된 홍콩 시위는 점차 반(反)중국 성향으로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이에 대해 중국본토에서 시위를 무력진압하고 송환법을 통과 시키려는 의도가 있다고 본다. 홍콩 시위를 통해 홍콩 시민들이 오랜 기간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에 가졌던 불만이 터져 나오는 것이라는 분석도 있지만

 

중국정부의 홍콩시위에 대한 불만과 무력진압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으며 최근 홍콩에 대규모 병력과 무장경찰을 집결시키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고 우려하고 있는 현실이다. 뉴스보도에 따르면 중국정부는 홍콩에서 18일 대규모 시위가 예고된 가운데 홍콩에서 7km 떨어진 중국 선전의 스타디움에 장갑차와 수송트럭 등 무장경찰들이 집결해 있다고 전했다.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 사태가 긴박해지고 있으며 홍콩 경찰의 시위대 진압 방식이 과격해지는데다 중국의 무장 무력진압개입 우려도 커지는 분위기라고 한다. 홍콩에 인접한 중국 선전에서는 장갑차와 물대포로 무장한 중국의 무장경찰이 집결한 모습이 위성으로 포착되어 우려하고 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폭력적 진압을 경고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중국은 내정 간섭이라며 반발하는 등 미중 갈등으로 비화하는 양상이며 무역 갈등까지 겹쳐서 미.중 분위기가 냉랭하다고 본다. 이번 주말의 대규모 시위가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평화적이고 인도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데 국제사회가 일치된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우려하는 전망이 지배적이라고 한다. 중국정부가 무력진압을 예고하고 있기 때문이다.

 

홍콩 당국이 송환법 제정을 추진하면서 촉발된 이번 사태는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군중들이 분노하고 있으며 한층 격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시위에 참가한 여성이 진압경찰이 쏜 비살상용 탄환을 맞아 실명 위기에 놓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난 12, 13일 홍콩 국제공항을 마비시킨 연좌시위로 이어졌으며 그 후 이어진 시위에서도 홍콩 경찰은 지하철역 내부에서 최루탄 무차별 발사와 곤봉 타격, 무차별 체포 등으로 강경 대응해 시민들의 분노가 고조되는 상황이다.

 

시위 주최 측은 18일로 예정된 경찰 강경진압 규탄 시위에 수백만 명의 참여를 호소하고 있어 대규모 유혈 사태마저 우려되고 있다고 본다. 홍콩 사태가 최악으로 치닫게 되면 세계의 인권과 경제적 후퇴는 이루 말할 수 없다. 무력 진압과 유혈 사태는 세계를 갈등과 분열로 몰아넣고, 중국의 아킬레스건인 인권 문제에 돌이킬 수 없는 오명을 씌우게 된다.

 

아시아 금융 허브 홍콩은 물론 가뜩이나 위축된 세계경제에 엄청난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도 자명하다. 단순히 홍콩이나 중국의 문제가 아니라 지구촌에 또 다른 재앙을 안길 가능성이 크다. 어떤 경우에라도 무력 투입이 있어서는 안 된다.

 

중국은 홍콩 반환 이후에도 50년간 홍콩의 자본주의 경제체제와 민주주의 정치체제를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어 중국은 자신들이 말한 일국양제(一國兩制)의 원칙을 지켜야 하며 올해는 특히 중국이 베이징에서 일어난 민주화 시위를 무력 진압한 천안문 사태가 30주년이 되는 해로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고 본다.

 

중국이 국제사회에서 책임 있는 역할을 수행하려면 홍콩 사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하며 국제적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본다. 이번 홍콩 사태가 중국정부의 무력진압으로 발생할 모든 책임은 중국정부가 져야 한다는 지적에 관심을 가져야 하며 세계경제에 미칠 악영향도 고려해야 한다고 보며, 만일 무력으로 진압하다고 하면 중국정부는 비싼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본다. [글/ 정병기 칼럼니스트]

정차모 기자(jcm5429@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예천군코로나전염보다곤충엑스포홍보가더바쁩니다!!
스트립바의혹실명거론언론사손해배상최교일의원패소
[기자수첩]혈세100여억원읍내주차장만드는이상한행정
재대구예천군민회'제28차정기총회및신년교례회'개최!!
재경예천군민회(회장 안상구)'신년교례회'성황리개최!
체육회장이철우전의장당선!소통화합체육웅군만들것
민선초대군체육회장이철우전군의장단독등록16일취임!
도기욱 도의원

도기욱 도의원은 14일 오후 2시 30분 효자면 행정복지센터에서 개최된..

김학동 군수

김학동 군수는 14일 오전 11시 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34회 예..

이철우 도지사 영천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예천리틀야구단(가칭) 군수님! 우리 마음놓고 ..
헌혈은 사랑입니다!! 예천경찰서 21일 경찰서 ..
불법 광고물 꼼짝마! 예천군 5천만 원 예산 투..
경북도 쌀값 안정 위해 쌀 품질 높이고, 소비 ..
경상북도&아이쿱소비자생협연합회와 손잡고 '..
예천군 '2020 대구.경북관광의 해' 맞아 내실 ..
오늘(2월 19일)은 얼었던 땅이 녹고, 따뜻한 ..
청송군 리빙카페 백일홍 최혜자 대표 법무복지..
예천군 관내 행사계획(19일, 수)
코로나19 예천곤충엑스포 내년으로 연기시키다!..
예천군보건소 보문면 오암1리 경로당 시작으로 ..
이철우 도지사 코로나19 방역대응 꼼꼼히 챙겨...
경북소방본부(본부장 남화영)유튜브 119안방 ..
수창숯불 김형택 대표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경..
예천군 수영 강좌 강습반 회원 현행 선착순 모..
불합리한 경북 북부권 선거구 유권자들 뿔나....
한국건강관리협회 인공지능(AI) 판독시스템 루..
'개혁보수'의 꿈은 3년 만에 물거품으로 끝나고...
새벗유치원, 행복한 마침표 '제2회 새벗유치원..
(사)한국여성유권자연맹 제21대 총선 '지역구 ..
예천식자재마트 추가 허가에 시장 상인들 '이제..
김학동 군수 저출생 시대 출산 장려 분위기 조..
제234회 예천군의회 임시회 제2차 정례회 '202..
경북 북부권 발전전략 수립 위해 도지사, 김학..
경상북도 도내 대학 중국 유학생 24개 대학 2천..
예천군 농촌개발사업 및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2..
대한산악연맹 예천요산회(회장 김영만) 봉덕산..
[정병기 칼럼]지금은 가정의 소중함과 중요성 ..
예천소방서 효자면 남성의용소방대장 '이(대장..
예천군 구제역.AI.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
김학동 군수 '군정이 역동적으로 추진될 수 있..
제234회 군의회 임시회 개회...17일~20일까지 '2..
용문면 제곡리 출신 재경 출향인 권석필씨 '제1..
예천동부초등학교(교장 장영호) 2019학년도 '제..
이철우 도지사 도청 M세대와 茶담회 갖고 '도민..
일하기 좋은 경북에서 월급 받으면서 청년(18세~..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경북지부 주식회사 드론팜..
예천군선거관리위원회 '제21대 국회의원선거' ..
도기욱 도의원
김학동 군수
신동은 군의장
상설.중앙시장 번영회원들 뿔났다...예천군청에..
4.15 총선 출사표 던진 장윤석 예비후보 총선..
예천소방서(서장 박경욱) 풍양의소대 대장 이...
예천경찰서(서장 김선섭)신도시 인구증가에 따..
예천군보건소(소장 윤귀희) 코로나19 감염증 ..
예천의 안전치안 우리가 책임집니다! 김선섭 ..
예천군 '희망2020 나눔 캠페인' 전년대비 118%..
경북도소방본부(본부장 남화영) 753점의 소방시..
이철우 도지사 연일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구..
김학동 군수
이형식.정창우 군의원
헌혈로 사랑을 전하세요! 예천군 안정적인 혈액..
경북지방경찰청 13일부터 전국 지방청 최초로 ..
예천군 홍보 다양한 방법 시도...관내 택시에 ..
경상북도 청렴도 1등급 달성 위해 발 벗고 나섰..
예천군 70세미만 여성농업인 문화 활동기회 제..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150,847,256
  오늘 : 39,746
  현재접속자 : 219
예천인터넷뉴스 | 경북 예천군 예천읍 효자로 62 | 제보광고문의 054-655-3131 | 팩스 054-655-4141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4.13 | 등록번호 경북아 00016호
발행인,편집인 김명임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명임
Copyright by yc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yci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