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2-04 12:47

  • 뉴스 > 예천인터넷뉴스

이형식 도의원 도정질의 '송평천 오염방지' 촉구!

신도시 2단계 사업지연으로 정체....

기사입력 2022-11-23 09:2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의회 이형식 의원은 22일 열린 제336회 제2차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경북도청 신도시 정주여건 및 접근성 개선, 경북도청 신도시 송평천 오염방지, 도내 농공단지 활성화, 경북도청 신도시 내 중학교 신설 등에 대한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 의원은 "경북도청 신도시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주여건과 접근성 개선이 우선되어야 한다"며 "신도시 2단계 조성사업의 지연으로 인구 유입이 정체되고 있음을 지적하고,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여 상주인구 증가와 신도시 활성화 대책을 마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어 "경북도가 상급종합병원과 국립대병원이 없는 유일한 지역임을 지적하고 상급종합병원 유치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지역의 미래 성장 가능성과 주민 편익을 고려한 예천공항 재개항은 도청신도시와 경북 북부권 활성화의 구심점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하며, 예천공항 민항기 운항 재개"를 촉구했다. 이 의원은 "경북도청 신도시 내 송평천의 수질오염 위험을 지적하고 오염방지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특히 "송평천이 신도시의 비점오염원 배출구와 농경지대를 통과하며 생활하수 및 농약.비료 등으로부터 상시 수질오염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며 "인근 생태하천에 비해 BOD, 총대장군균 등 대다수 항목에서 수질이 떨어짐을 지적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유수량 증대와 오염 관리 대책"을 강력히 주문했다. '도내 농공단지의 개선예산이 해마다 줄어들어 노후화되고 있음을 지적'한 이 의원은 "경쟁력 제고와 근로자 삶의 질 향상 및 지역 주민과의 상생환경 조성을 주장했다. 총 69곳의 농공단지 중 약 75%인 52곳의 농공단지가 20년 이상 경과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노후화된 농공단지 개선을 위한 예산은 매년 줄고 있어 단지 내 인프라 부족 등 경쟁력이 저하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에 도내 농공단지의 기능 강화를 통해 경쟁력을 제고할 것과 입주기업 지원, 농촌형 스마트 생활인프라 보급단지 조성, 정주환경 개선 등을 통해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 주민의 상생 환경 조성에 대한 필요성을 역설했다. 끝으로 도청신도시 내 중학교 과밀학급으로 학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되고 있음을 지적하고 '신설 대체 이전'을 통한 조기 신설 방안을 제시했다. 현재 신도시 내 유일한 풍천중학교의 학생 수가 2016년 4학급 72명에서 2022년 32학급 760명으로 6년 동안 10배 이상 증가하여 과밀학급으로 인한 학생들의 수업 질 저하를 지적하며, 학생들이 누려야 할 학습권의 보장을 위해 조속한 중학교 신설을 강력히 촉구했다.

또한, 중학교 조기 신설 추진 어려움에 대한 차선책으로 기존 풍천초와 풍서초가 풍천풍서초로 통합 이전한 사례와 풍천중의 이전 개교, 감천고의 이전을 통한 경북일고 개교 사례를 언급하며 ‘신설 대체 이전 방안’을 제시하고 도교육청에서 모든 역량을 쏟아 줄 것을 당부했다. 이형식 의원은 이번 도정질문을 통해 "경북도청 신도시는 개발로 인해 떠나게 된 실향민의 상실감을 지역의 발전으로 달래며, 경북의 균형 발전을 선도하는 광역행정 중심도시로서 이주민의 꿈을 실현하는 곳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북도의회/정차모 기자]

정차모 기자 (jcm5429@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